수목명 노린재나무
분  류 노린재나무과
학  명 Symplocos chinensis var. pilosa (Nak.) Ohwi
원산지 한국
향  명 노린재,우비목,제낭(제주)
수형
열매 목피

생육/분포지역 ▶중국과 일본,인도에 분포한다. ▶전국 산야의 표고 1,950m 까지 자라며 태백산 일대에 드문드문 광범위하게 자생한다.
성상/수형 낙엽활엽관목, 수형: 원개형
개화/결실기 개화기는 5월이며 결실기는 9월이다.
번식 ▶가을에 성숙한 종자를 채취하여 노천매장하여 이듬해 봄에 파종한다. 발아율은 매우 높은 편이다.
생육환경 햇빛이 적당히 드는 소나무 숲 밑에서 국수나무, 진달래, 철쭉 등과 함께 혼생하며 내음성과 내한성, 내건성, 내공해성이 강하다. 성질이 강건하여 어느 곳에나 적응이 가능하나 배수성이 좋은 토양에 재배한다.
재배특성
크기 높이 1~3m 정도
잎의 특징 잎은 길이 3~7cm, 나비 3~4cm정도로 타원형 또는 타원상 도란형이고 점첨두 또는 첨두이며 넓은 예저이다. 보통 가장자리에 긴 톱니가 있으나 때로는 뚜렷하지 않고 호생하며 표면은 짙은 녹색이고 털이 없으며, 뒷면은 연두색으로 털이 있거나 없다.
꽃의 특징 원추화서는 길이 4-8㎝로서 새로 난 가지 끝에 달리며 화경에 털이 있고 꽃잎은 긴 타원형이며 옆으로 퍼진다. 꽃은 지름 8-10mm이고 5월에 백색으로 핀다. 꽃잎은 장타원형으로 수술이 많고 약 보름간 꽃을 감상할 수 있으며 은은한 향기가 있다.
열매의 특징 열매는 길이 8㎜로서 타원형이고 9월에 벽색(碧色)으로 익는다.
가지/목피 가지는 퍼지고 작은 가지에는 털이 있다. 뿌리는 심근성이다.
기타특징 가을에 단풍이 든 잎을 태우면 노란색 재를 남긴다 하여 `노린재나무`라는 이름이 붙여졌다. 하나의 줄기가 곧게 올라와 많은 가지를 내어 우산모양의 수형을 만든다. 흰꽃이 만발하면 나무 전체가 눈에 덮인 듯한 모양이고 가을에 하늘처럼 푸르게 익는 열매 또한 일품
이용가치 및 용도 ▶꽃은 관상가치가 높고 방향성이 있으며 개화기간이 길어 우수한 조경용수로 이용될 수 있다.
▶줄기는 재질이 치밀하고 트거나 갈라지지 않아 지팡이나 인장재 소재로 쓰인다.
▶枝葉(지엽)은 華山礬(화산반), 뿌리는 華山礬根(화산반근), 과실은 華山礬果(화산반과)라 하며 약용한다.
⑴華山礬(화산반)
①연중 수시로 채취한다.
②약효 : 淸熱(청열), 利濕(이습), 止血(지혈), 生肌(생기)의 효능이 있다. 이질, 水樣性下痢(수양성하리), 傷口出血(상구출혈), 화상, 궤양을 치료한다.
③용법/용량 : 15-30g을 짓찧어서 즙을 내어 마신다. <외용> 짓찧어서 붙이거나 또는 분말을 조합하여 붙인다.
⑵華山礬根(화산반근)
①연중 수시로 뿌리를 캐내어 깨끗이 씻어 햇볕에 말린다.
②약효 : 淸熱(청열), 利濕(이습), 化痰(화담), (절학)의 효능이 있다. 感冒發熱(감모발열), 학질, 筋骨疼痛(근골동통), 瘡癤(창절)을 치료한다.
③용법/용량 : 6-9g(대량 복용시는 15-30g)을 달여서 복용한다. <외용> 달인 液(액)으로 씻는다.
⑶華山礬果(화산반과) - 건조한 다음 粉末(분말)로 하여 진무른 瘡(창)을 치료한다.
유사종 ▶흰노린재(var. leucocarpa Ohwi): 열매가 흰색으로 익으며 강원도 장전에서 자란다.
▶섬노린재(Symplocos coreana Ohwi): 제주도에서 자란다.
▶검노린재(S. paniculata Miq.): 열매가 검은색이다.
발생 병충해
방제방법